문화와 사회 칼럼

문화와 사회 칼럼 테스트 글 1

작성자
wor
작성일
2019-07-19 15:29
조회
665
문화와 사회칼럼 테스트글입니다.

경포대와 총석정 등 강원도의 명승지를 그린 16세기 보물급 실경산수화 2점이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됐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재일교포로 자수성가한 고 윤익성(1922~1996) 레이크사이드 컨트리클럽 창업주의 유족이 16세기 중반에 제작한 ‘경포대도’와 ‘총석정도’ 2점을 박물관에 기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기증된 ‘경포대도’와 ‘총석정도’는 현재 전해지는 강원도 명승지를 그린 그림 중 가장 오래된 작품이다. 특히 16세기 감상용 실경산수화 제작 양상을 알 수 있는 유일한 현존작으로 가치가 높다. 두 작품은 16세기 중엽 관동 지방의 빼어난 풍경을 유람하고 난 후 감상을 그린 것이다. 풍류를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 등 세세한 묘사까지 매우 흥미로우며, 전체적인 표현 방법은 16세기 화풍을 기반으로 하면서도 현장의 특징에 맞게 화면 구성과 경관 표현을 창의적으로 변화시킨 것을 볼 수 있다. 작품을 실견한 안휘준 전 문화재위원장은 “실경산수화의 전통이 정선(1676~1759) 이전부터 확립되어 있었음을 잘 보여주는 작품들”이라면서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16세기의 대표적인 실경산수화이며, 이러한 작품은 한번 보는 인연도 맺기 힘든 그림”이라고 평가했다. 오다연 국립중앙박물관 미술부 학예연구사는 “조선 전기의 작품은 계회도(풍류를 즐기고 친목을 도모하기 위해서 조직된 문인들의 모임을 그린 작품) 등을 제외하면 거의 남아있지 않다”면서 “이 작품은 국보·보물 등 지정문화재로도 손색이 없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한번 보는 인연도 맺기 힘든 그림”이라고 평가했다. 오다연 국립중앙박물관 미술부 학예연구사는 “조선 전기의 작품은 계회도(풍류를 즐기고 친목을 도모하기 위해서 조직된 문인들의 모임을 그린 작품) 등을 제외하면 거의 남아있지 않다”면서 “이 작품은 국보·보물 등 지정문화재로도 손색이 없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한번 보는 인연도 맺기 힘든 그림”이라고 평가했다. 오다연 국립중앙박물관 미술부 학예연구사는 “조선 전기의 작품은 계회도(풍류를 즐기고 친목을 도모하기 위해서 조직된 문인들의 모임을 그린 작품) 등을 제외하면 거의 남아있지 않다”면서 “이 작품은 국보·보물 등 지정문화재로도 손색이 없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한번 보는 인연도 맺기 힘든 그림”이라고 평가했다. 오다연 국립중앙박물관 미술부 학예연구사는 “조선 전기의 작품은 계회도(풍류를 즐기고 친목을 도모하기 위해서 조직된 문인들의 모임을 그린 작품) 등을 제외하면 거의 남아있지 않다”면서 “이 작품은 국보·보물 등 지정문화재로도 손색이 없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전체 0

Email. culturalsociety@characterline.com